'미세먼지 없는 청정 광주' 5개년 계획 진행
'미세먼지 없는 청정 광주' 5개년 계획 진행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10.11 12: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서 어린이들이 황사·미세먼지 예방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서 어린이들이 황사·미세먼지 예방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광주광역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광주광역시가 2030년까지 초미세먼지를 21%까지 줄이는 등 대기질 개선에 박차를 가한다.

광주시는 민관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미세먼지 없는 청정 도시 만들기' 5개년 계획을 수립해 본격 시행에 들어간다고 11일 밝혔다.

먼저 그동안 추진해 왔던 친환경차, 공기청정기, 미세먼지 마스크 보급 등 정부정책사업을 확대 시행한다. 또한 미세먼지 측정 및 알림, 미세먼지 회피·대응, 미세먼지 저감사업 등 5개 분야 32개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미세먼지(PM10) 농도를 2030년까지 2016년 기준으로 16% 감량(42㎍/m3→35㎍/m3)하는 것이 목표다.

특히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2030년까지 21% 감량(23㎍/㎥→18㎍/㎥)하는 등 광주지역 대기질을 대폭 개선할 방침이다.

또한 광주시는 11월 이전에 미세먼지 측정에서부터 검사·예보·조치 등 전 과정을 시민 중심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미세먼지 안전 시민 실천본부'를 구성해 운영한다.

실천본부에는 전문가, 환경단체, 시의회, 기업 등이 참여해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함께 추진한다.

특히 실천본부는 내년 2월 시행되는 미세먼지 특별법에 따라 경보 발령 시 시민 차량 2부제 참여와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사업장 가동중지 등 비상 저감조치에 주도적 역할을 한다.

광주시 출연기관인 국제기후환경센터와 함께 민간 대기오염 배출 사업장 자발적 감축 협약, 미세먼지 바로알기 방문교실 운영, 미세먼지 SNS 홍보, 미세먼지 대응 행동요령 홍보 등도 추진한다.

내년에는 '미세먼지 발생원 실태조사' 용역을 2년에 걸쳐 시행해 분야별 미세먼지 발생량 분석과 감축 시책에 활용한다.

환경부 시범사업으로 선정돼 국비 7억5000만원을 지원받아 도로변에 고정 살수장치를 설치하는 '클린 로드 시스템'을 도입한다.

학교 운동장의 비산먼지를 줄이는 '먼지 억제제 살포사업'을 내년에 처음 시행할 예정이다.

이밖에 미세먼지 과다 발생지역에 대한 청소 강화, 노인시설 공기정화기와 시민 미세먼지 마스크 보급, 버스정류장에 공기안전 쉼터 조성, 전통시장에 쿨링 포크 사업 추진, 이끼벽 시범 설치 등 다양한 미세먼지 회피 사업을 병행한다.

광주시는 이를 위해 2019년에 미세먼지 관련 예산 566억원을 편성하는 등 2022년까지 5개 분야 32개 사업에 6천830억원(국비 4632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