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산하기관 내 여성 임원 ‘0명’…유리천장 해소 노력 ‘0점’
환경부 산하기관 내 여성 임원 ‘0명’…유리천장 해소 노력 ‘0점’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8.10.10 18: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산하기관 별 남·여 임원 및 관리자 비율. (환경부 제공) 2018.10.10/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부 산하기관 별 남·여 임원 및 관리자 비율. (환경부 제공) 2018.10.1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에는 여성 임원이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환경부 산하 10개 기관들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여성 상임 임원 비율은 0%였다.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여성 사회참여 확대 방침이 이행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조사 대상인 환경부 산하기관 10곳은 △한국환경공단 △국립공원관리공단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국립생태원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한국상하수도협회 △환경보전협회 △한국수자원공사 △워터웨이플러스 등이다.

정부는 지난해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 계획(2018~2022년)’에서 분야별 여성 임원 목표치를 설정해 공공기관들이 이를 이행토록 했다. 지침에 따르면 공공기관은 올해까지 여성임원 13.4%, 여성 관리자 22.9% 달성하도록 했다. 임원의 경우 최소 1인 이상 여성을 선임하도록 했다.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은 여성 관리자의 비율 역시 정부가 설정한 목표치에 미달했다. 10개 공공기관 중 정부가 설정한 목표값인 22.9%를 달성한 기관은 단 한 곳도 없었다. 그나마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18%로 가장 높았다. 대부분 기관은 10%를 밑돌았다.

환경부 산하기관 전체 임직원 중 여성의 비율은 평균 28%로 나타났다. 이 역시 양성평등채용목표제 하한인 30% 보다 밑도는 수준이다. 기관별로는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40%로 가장 높았고, 한국수자원공사가 15.5%로 가장 낮았다.

한정애 의원은 “환경부 산하기관의 여성 직원들은 주로 낮은 직급에 분포해 있고 고위직 여성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다”며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는 단순히 고용의 문제가 아니라 조직 내에서 실질적인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는지 여부가 핵심”이라고 지적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