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 방출 허용"
日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 방출 허용"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10.10 14: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사능물질, 미국‧캐나다까지…국내 해산물 오염 우려도
(Pixabay 제공) 2018.10.10/그린포스트코리아
(Pixabay 제공) 2018.10.1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허용 방침을 밝힌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지난 6일 일본 후케타 도요시(更田豊志)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의 이 같은 방침을 보도했다.

후케타 위원장은 지난주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 진행상황을 둘러본 후 “정화 절차없이 희석을 거쳐 방사능 물질이 기준치 이하로 낮아지면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는 것을 용인하겠다”고 밝혔다.  후케타 위원장은 과학적으로 재정화하거나 희석하는 것에는 큰 의미가 없다는 의견이다. 

방사능 오염수의 방출에 대해 일본 정부가 공식적으로 최종 결정한 것은 아니지만 원자력규제위원장의 발언인 만큼 파장이 크다.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후쿠시마 원전의 원자로 및 핵연료가 녹으면서 엄청난 열이 발생했고, 현재도 냉각수를 매일 주입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매일 216톤의 방사능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으며 도쿄전력이 이를 펌프로 퍼내 부지 내 임시 저장탱크에 저장하고 있다. 이 오염수의 양은 약 100만톤 가까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도쿄전력의 분석 결과 오염수 중 84%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방사능 물질이 검출됐는데 이를 바다에 방출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후쿠시마현 의회 등은 “어업과 관광 등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오염수의 해양 방출 여부를 신중하게 결정해 달라”는 의견서를 정부에 전달하기도 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 역시 지난 8일(현지시간) 오는 19일까지 후쿠시마 원전 주변 해수, 해양 퇴적물, 어류 샘플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김혜정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운영위원장은 10일 CBS와 인터뷰에서 “조사결과 해당 오염수에서 세슘이나 스트론튬 등 방사능 핵종이 기준치의 최대 2만 배까지 검출됐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국제 환경단체들이 후쿠시마 원전 인근 해저토 샘플 조사를 실시한 결과 사고 이전 대비 460배 높게 검출되기도 했다”며 “심지어 태평양 건너 미국 서부 해안, 캐나다 연안, 일부 해산물에서도 세슘이 검출되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국내에서는 세계무역기구(WTO)가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방사능 유출 사고에 따른 한국의 일본산 해산물 수입금지 조치 및 추가 검사 요구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제기한 분쟁에서 일본의 손을 들어줌에 따라 불안감이 커진 상황이다. 

현재는 2심이 진행 중이나 박근혜 정부 당시 관련 규정을 허술하게 관리해 승소 가능성이 매우 낮은 상태다. 만약 2심에서도 패소하게 되면 후쿠시마산 해산물이 우리 식탁에 오를 수 있다. 

또한 일각에서는 바닷물이 해류를 타고 도는 만큼, 국내산 해산물의 오염 가능성도 결코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하고 있다.

현재 정부는 관련 자료를 보충하는 등 WTO 2심에 대비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최근 “바다는 한 나라의 소유가 아닌 세계의 공유자원”이라며 “일본 정부의 설명과 신중한 결정을 요망한다”라고 말했다.

일본의 이 같은 입장을 두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비롯한 인터넷에서는 “바다는 일본만의 것이 아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방출을 당장 중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강하게 확산되고 있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와 환경운동연합 등은 최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염수 방출은 후쿠시마 앞바다는 물론 태평양을 공유하고 있는 주변국 바다를 위협하는 행위”라 비판하고 “오염수 방출을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