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울산시, 11일 ‘철새 서식지 관리자 국제 워크숍’ 개최
환경부-울산시, 11일 ‘철새 서식지 관리자 국제 워크숍’ 개최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8.10.10 14: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부터 이틀간 울산 롯데호텔에서  ’2018 철새서식지 관리자 국제워크숍‘이 개최된다. (환경부 제공) 2018.10.10/그린포스트코리아
11일부터 이틀간 울산 롯데호텔에서 ’2018 철새서식지 관리자 국제워크숍‘이 개최된다. (환경부 제공) 2018.10.1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환경부는 울산광역시 및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과 공동으로 11~12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2018 철새서식지 관리자 국제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은 오는 13일 ‘세계 철새의 날’을 맞아 국내 철새 보호를 위한 당면과제 논의와 탐조 문화 활성화 등 해결책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워크숍에는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정종선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 루영 동아시아 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 사무국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다.

‘세계 철새의 날’은 유엔환경계획에 속한 ‘아프리카-유라시아 이동성물새협정(AEWA)’ 및 ‘이동성야생동물보호협약(CMS)’ 사무국에 의해 2006년부터 시작됐다. 철새와 서식지 보전을 위해 매년 5월과 10월 둘째주 토요일 무렵 세계 여러 나라에서 기념행사가 열린다.

이번 국제워크숍 주제는 ’철새 보호를 위한 하나된 우리의 목소리‘다.

첫째날인 11일에는 동아시아 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 루영 국장이 ‘왜 우리가 철새와 그 서식지를 보호해야 하는가’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또 딩리 용 버드라이프 인터내셔널 박사와 시아 샤오시아 중국과학원 교수는 최근 이동성 철새의 현황과 황해지역 철새 보호의 중요성에 대해 강연한다. 일본 야츄 히가타 자연 관찰센터의 타슈가야 히바하라 부국장은 철새 서식지 보호 우수사례를 발표한다.

국제워크숍 둘째날인 12일에는 시‧군 철새서식지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국제서식지(FNS)’ 관리자 실무 교육과 울산 태화강 일대에 대한 탐조 활동이 이뤄질 예정이다.

‘국제서식지’란 동아시아-대양주 철새 이동경로에서 이동성 물새에게 국제적으로 중요한 주요 서식지로 인증된 지역을 말한다. 동아시아 및 태평양 일대에 137곳이 ‘국제서식지’로 지정돼 있다. 우리나라는 천수만, 순천만, 한강하구 등 11곳이 있다.

정종선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우리나라는 동아시아-대양주 이동경로 상 장거리를 이동하는 철새들의 중간 기착지로 철새 보호의 입지적 중요성이 큰 곳”이라며 “이번 워크숍을 통해 철새 보호를 위한 다양한 목소리를 모으는 계기를 마련해 철새와 서식지 보호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강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