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진흥공사, 13개 선사에 2100억 원 규모 투자·보증 지원
해양진흥공사, 13개 선사에 2100억 원 규모 투자·보증 지원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8.10.10 14: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국내 해운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 7월 출범한 한국해양진흥공사가 13개 선사에 2100억원 규모의 투자·보증을 지원한다.

10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해양진흥공사는 대한해운, SK해운, H-Line, 폴라리스 쉬핑 등 4개 선사에 1380억원 규모의 보증지원을 추진 중이다. 친환경 LNG 선박 건조 등 선사의 신규 선박 확보를 지원한다.

또 친환경 선박 건조사업 지원대상으로 선정된 남성해운, 장금상선 등에는 정부 보조금에 160억원 규모의 후순위 투자도 추진한다.

여기에 디엠쉽핑, 영창기업사, 우진선박, 인피쎄스해운, 천경해운, 하나로해운, 흥아해운 등 7개 중소선사에는 S&LB 등을 통해 570억원 규모의 유동성을 지원한다. 7개 선사에 대한 지원은 연내 모두 완료된다. 

S&LB는 선사의 선박을 매입한 후 선사에 재용선해 유동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해양진흥공사는 S&LB를 통해 지속적으로 중소선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해양진흥공사는 국내 주요 신용평가사(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로부터 AAA 신용등급도 획득했다고 밝혔다. 금융기관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원활한 사업 진행을 위한 준비도 마쳤다.

엄기두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한국 해운 재건을 위해서는 건실한 중소선사의 육성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앞으로 해양수산부와 해양진흥공사가 긴밀히 협의하여 해운재건을 위한 지원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