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실 내 CCTV 운영...경기도 vs 의사협회 긴장 '팽팽'
수술실 내 CCTV 운영...경기도 vs 의사협회 긴장 '팽팽'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10.02 17: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경기도가 추진 중인 '경기도의료원 수술실 폐쇄회로(CCTV) 운영'에 대해 도민 10명 중 9명이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2일 "지난 9월 실시한 도정 여론조사에서 도민 91%가 수술실 내 CCTV 운영에 찬성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도민 93%가 '수술실 CCTV 설치·운영이 의료사고 분쟁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하고, '만일 수술을 받게 된다면 CCTV 촬영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답변도 87%를 차지했다.

수술실 CCTV 운영과 관련해 기대되는 점은 '의료사고 발생 시 원인 규명 및 분쟁 해소'(44%)가 가장 많았다. '의료사고 방지를 위한 경각심 고취'(25%), '환자의 알 권리 충족'(15%)이 뒤를 이었다.

반면 우려되는 점으로는 '관리 소홀에 따른 수술영상 유출 및 개인정보 침해'(42%), '의사의 소극적 의료행위'(25%) 순으로 나타났다.

또 응답자의 87%는 수술실 CCTV의 민간병원 확대에 대해서도 찬성했다.

경기도는 지난 1일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서 수술실 CCTV 운영을 시작했다. 시범운영을 마친 뒤 2019년에는 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 전체로 확대할 방침이다.

한편, 대한의사협회는 수술실 CCTV 설치에 대한 강력한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수술실 CCTV 설치로 인해 의료인의 진료가 위축될 수 있고 환자 개인, 간호사 등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일"이라며 "수술실에 CCTV를 설치해 의료인을 압박하고 감시하는 것은 환자의 인권을 위한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