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궤도 환경위성 개발 현황 점검 국제워크숍 개최
정지궤도 환경위성 개발 현황 점검 국제워크숍 개최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8.10.01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1일부터 오는 3일까지 서울 마포구 베스트웨스턴프리미어 가든호텔에서 ‘제9차 환경위성 국제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에는 국립환경과학원 등 정지궤도 환경위성(GEMS) 개발 관계자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을 포함한 해외 환경위성 관련기관 소속 전문가 등 총 60여명이 참석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국내외 전문가들이 모여 정지궤도 환경위성 하드웨어 및 자료처리 알고리즘 개발 진행 상황을 점검한다. 해외 환경위성 개발 및 운영 현황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미국에서는 정지궤도 환경위성(TEMPO) 연구 총 책임자인 켈리 챈스(Kelly Chance) 박사가 미국 환경위성 개발 진행 상황을 발표한다.

2012년부터 개발이 추진된 미국 정지궤도 환경위성은 2020년 하반기 이후에 발사될 예정이다.

유럽의 벨기에 왕립 우주고층물리연구소(BIRA-IASB) 소속 미쉘 반 루젠댈(Michel Van Roozendael) 박사는 현재 운영 중인 트로포오미(TROPOMI) 환경위성의 초기 운영 및 산출 결과를 소개할 예정이다. 트로포오미 환경위성은 지난해 10월 13일에 발사됐다.

중국에서는 중국 과학원(CAS) 산하 원격탐사연구소(RADI) 소속 리앙푸 첸(Liangfu Chen) 박사가 지난 5월 9일 발사된 가오펜-5호(GaoFen-5) 환경위성에 대해 소개한다.

국립환경과학원에서는 윤종민 환경위성센터 연구관이 2019년 하반기에 발사 예정인 우리나라 정지궤도 환경위성(GEMS) 및 지상국 개발 현황을 소개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정지궤도 환경위성은 동아시아 지역의 기후변화 유발물질과 대기오염물질 배출·이동에 대한 상시 감시를 위해 2012년부터 총 1239억원의 예산을 들여 개발하고 있다.

김상균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위성센터장은 “이번 워크숍은 환경위성의 선진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보다 정확한 위성자료를 생산할 수 있는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