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하반기 친환경차 1740대 보급 '박차'
서울시, 하반기 친환경차 1740대 보급 '박차'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9.27 10: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차 구매자에게는 최대 3500만원 지원
2018.9.27/그린포스트코리아
2018.9.27/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서울시가 미세먼지 저감, 온실가스 감축 등을 위해 '친환경차' 보급에 박차를 가한다.

서울시는 2018년 추경예산 확정에 따라 179억원을 투입해 민간에 저공해자동차 1740대(전기차 1690대·수소차 50대)를 추가 보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이날부터 전기·수소차 민간 보급사업 2차 공고를 통해 전기차 구매를 희망하는 개인, 기업, 법인, 단체, 공공기관의 신청을 받는다.

서울시에 주소를 둔 만18세 이상 개인, 서울시에 사업장이 위치한 법인·기업과 공공기관 및 지방공기업 등이 대상이다.

자동차 제조·판매사와 구매계약을 체결하면 제조·판매사에서 2개월 이내 출고 가능한 차량에 한해 구매 지원신청서를 시로 제출하고, 시는 적격자에게 구매신청 자격을 부여한다.

신청대상 및 자격, 신청방법 등은 시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구매보조금은 차량 성능과 대기환경 개선효과에 따라 전기차는 대당 1206~1700만원으로 차등지원하고, 수소차는 3500만원을 정액 지원한다.

지원대상 차종은 환경부 통합포털에 게시(2018년 9월 27일 기준)된 차량이다.

구매지원금 외에도 전기차는 최대 590만원, 수소차는 최대 720만원의 세제 감면, 공영주차장 주차료 50% 할인,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100% 면제 등 혜택과 함께 충전요금 할인도 최대 50%까지 받을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올해 계획했던 저공해자동차 보급물량 2257대를 조기에 완료했다"며 "9월까지 전기차 9112대, 수소차 32대가 보급됐고 충전인프라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breez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