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공원에서 추석 보름달 보고 소원 빌어보세요"
"한강공원에서 추석 보름달 보고 소원 빌어보세요"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9.23 10: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서울함공원' (서울시 제공)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서울함공원' (서울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서울에서 둥근 보름달을 감상하고 싶다면, 가까운 한강공원으로 나가보자.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문화체험 행사도 마련돼 있다.

서울시는 추석을 맞아 한강공원서 즐길 수 있는 '한강달맞이 테마 베스트3'을 23일 소개했다.

먼저 마포구 망원한강공원에 위치한 '서울함공원'은 한강 일몰이 아름다운 명소 중 하나로 노을이 지고 보름달이 차오르는 광경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추석연휴 기간에도 도슨트와 함께하는 전시관람, 전투식량 체험, 버스킹 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광진구 뚝섬한강공원 '자벌레'의 전망대에서는 청담대교의 야경과 한강에 비친 달빛을 눈에 담기 좋다. 22일과 23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는 아이를 동반한 가족들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는 '꿈틀체험관'을 운영한다.

용산구 동작대교 위의 '구름·노을카페'도 달맞이를 하기 좋은 장소다. 카페에는 야외 옥상 전망대를 갖추고 있고, 간단한 식음료와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도 갖춰져 있다.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는 '한강유람선'으로 달구경을 즐길 수 있다. 이랜드크루즈는 22일부터 25일까지 4일간 '한가위 불꽃크루즈'를 운영한다. 보름달을 보며 소원을 빌고 재즈공연, 불꽃쇼 등도 마련됐다.

(서울시 제공)
광진구 뚝섬한강공원 '자벌레'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야경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용산구 동작대교 '노을카페' (서울시 제공)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