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여야 3당 대표들 면담 무산...무슨 일?
[평양정상회담] 여야 3당 대표들 면담 무산...무슨 일?
  • 박소희 기자
  • 승인 2018.09.18 20: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면담 장소에 불참
남북 정상회담 정치인 특별수행단이 안동춘 북한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등을 면담하기로 한 평양 중구역 만수대의사당에서 18일 오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평양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과 면담하고 있다. 2018.9.18.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남북 정상회담 정치인 특별수행단이 안동춘 북한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등을 면담하기로 한 평양 중구역 만수대의사당에서 18일 오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평양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과 면담하고 있다. 2018.9.18.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소희 기자] 제3차 남북정상회담의 특별수행단으로 방북 중인 여야 3당 대표와 북한 최고인민회의 관계자들의 18일 면담이 무산됐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해 민주평화당 정동영,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반 평양 만수대 의사당에서 면담할 예정이었지만 약속 장소에 나타나지 않았다.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과 리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 림룡철 조국통일위원회 민주주의전선 중앙위 서기국 부국장은 예정된 시간보다 30분 먼저 만수대 의사당에 도착해 남측 정당대표단을 기다렸다. 

그러나 예정 시각보다 30분 뒤인 4시에도 남측 정당 대표단이 나타나지 않자, 안동춘 부의장 등 북측 관계자들은 1시간 만에 자리를 떠났다. 

이 과정에서 일부 북측 관계자들은 "이런 경우가 어디 있느냐.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면담 무산에 대해 이정미 대표는 "일정에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며 "그 시간에 정당 대표들끼리 간담회를 했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이해찬 대표는 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이후 상황에 어떻게 정리되고 있는지 정확한 내용은 아직까지 전해진 바가 없다. 

 

ya9ball@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