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신형 아이폰 3종 공개...구모델 단종‧가격 인하도
애플, 신형 아이폰 3종 공개...구모델 단종‧가격 인하도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9.13 14: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측부터 아이폰XS, 아이폰XS맥스, 아이폰XR (애플 공식 홈페이지 제공) 2018.09.13/그린포스트코리아
좌측부터 아이폰XS, 아이폰XS맥스, 아이폰XR (애플 공식 홈페이지 제공) 2018.09.13/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애플이 보다 큰 화면을 장착한 아이폰 신제품을 공개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는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사옥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아이폰XS(텐에스) 등 3종류의 신제품과 애플워치4를 선보였다.

아이폰XS는 아이폰X(텐)의 후속모델로 5.8인치 슈퍼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아이폰XS맥스는 그보다 더 큰 6.5인치 디스플레이로 역대 최대 크기다. 경쟁사인 삼성 갤럭시 노트9보다 0.1인치 크다.

저장용량은 두 모델 모두 64GB(기가바이트), 256GB, 512GB다. 

함께 공개된 아이폰XR은 6.1인치 LCD 화면을 장착하고 색상이 보다 다양한 것, 상대적으로 저렴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애플은 신제품을 미국, 일본 등 16개 국가에서 오는 21일부터 출시한다.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된 한국의 경우 이달 말 출시를 예상하고 있다. 

업계는 이들 3종 신모델의 가격이 모두 100만원을 넘으며, 최저가 106만원에서 최고가는 205만원 이상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최초로 심전도 측정 기능을 포함한 애플워치4도 이날 공개했다. 애플워치4의 현지 가격은 399달러(약 44만원)다. 

한편 더 버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아이폰X, 아이폰6S 시리즈, 아이폰SE를 단종시키고 아이폰7, 아이폰8의 가격을 내렸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