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발달장애인 생애주기별 돌봄 제공하겠다”
문 대통령 “발달장애인 생애주기별 돌봄 제공하겠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8.09.12 20: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발달장애인에 대한 전 생애 맞춤형 지원 대책 제공을 약속했다. (MBC 캡처) 2018.9.12/그린포스트코리아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발달장애인에 대한 전 생애 맞춤형 지원 대책 제공을 약속했다. (MBC 캡처) 2018.9.12/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발달장애인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인식 개선을 주문했다. 발달장애인이 충분한 교육을 받고 지역사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전 생애맞춤형 지원 제공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발달장애인 평생케어 종합대책 발표 및 초청간담회’에서 “부모님들은 발달장애인들 처지를 호소하기 위해 무릎을 꿇고 빌기도 하고, 머리를 깎기도 하고, 삼보일배도 하고 그랬다”며 “우리 사회가 그런 아픔에 대해서 얼마나 따뜻하게 마음을 보여줬는지 반성이 든다”고 울먹였다.

그러면서 “발달장애인들은 다른 장애인들보다 살아가기가 훨씬 힘이 든다”며 “부모님들도 발달장애 아이들을 키우기가 참으로 힘들다”고 말했다. 혼자 수업 듣기도 힘든 발달장애인 부모들의 어려운 현실을 언급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부모가 하루 종일 매여서 살아야 하는 어려움이 생긴다”면서 “그래도 부모님들은 내가 하루라도 더 살아서 아이들보다 끝까지 돌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게 가장 큰 소원인 것 같다”고 말했다. 

2013년 제정된 발달장애인법을 거론하며 아쉬움도 표했다. 문 대통령은 “발달장애인법이 만들어지고 난 이후에도 그것을 제대로 실천하는 종합적인 정책들이 만들어지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오늘 비로소 발달장애인들의 전생애주기에 맞추어서 적용될 수 있는 그런 종합대책이 마련된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종합대책의 핵심으로 영유아기에 진달을 받게 하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진단결과에 따라 조기에 거기에 맞는 치료를 받게 하고 그 다음에 보육·교육, 그 다음에 돌봄·직업 훈련·취업·경력 관리 등 이런 전 생애주기에 맞춰서 필요한 돌봄을 드리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정된 국가 재원으로 한꺼번에 이뤄내기는 힘들다는 점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래도 이런 종합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 내년도 예산안을 3배 이상 더 크게 확대해서 편성했다”면서 국회의 협조도 당부했다.

이어 “오늘을 시작으로 해서 제 임기 기간 내에 더 크게 종합대책들을 확대하고 발전시키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계속해 나가서 발달장애인들도 차별받지 않고 배제되지 않고 비장애인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더불어 행복할 수 있는 포용국가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