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청역에 '역세권 청년주택' 496가구 들어선다
영등포구청역에 '역세권 청년주택' 496가구 들어선다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9.06 16: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서울 지하철 2·5호선 영등포구청역 인근에 청년과 신혼부부가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임대주택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영등포구 당산동2가에 역세권 청년주택(기업형 임대주택) 사업에 대해 촉진지구, 지구계획 및 사업계획을 통합해서 지정·승인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사업을 통해 총 6316.4㎡ 부지에 지하 6층, 지상 19층, 청년주택 총 496가구가 들어서게 된다. 이중 공공임대주택은 87가구, 민간임대주택은 409가구가 들어서는데, 전용면적으로는 17㎡형 238가구, 26㎡형 32가구, 33㎡형 96가구, 37㎡형 66가구, 41㎡형 64가구 등이다.

세대 중 약 40%는 신혼부부용 주택으로 활용된다. 내년 3월 중 착공해 2021년 하반기 준공 및 입주할 예정이다.

해당 주택에는 주거 외에도 청년들의 취업·창업·공부 등을 지원하는 '무중력지대'와 도서관 등 커뮤니티시설도 제공해 다양한 활동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또 110명 수용 가능한 국공립 어린이집과 어린이놀이터를 설치하고 지역 주민이 이용 할 수 있는 커뮤니티 조성, 영등포 유통상가와의 출입통행로 제공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