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베트남 3-1로 꺾고 아시안게임 결승 진출
한국 축구, 베트남 3-1로 꺾고 아시안게임 결승 진출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8.29 20: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ixabay 제공) 2018.08.29/그린포스트코리아
(Pixabay 제공) 2018.08.29/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한국 U-23 축구대표팀이 베트남을 꺾고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김학범 감독이 지휘봉을 든 대표팀은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준결승전에서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와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활약에 힘입어 베트남에 3대1로 승리했다.

‘베트남의 쌀딩크’라 불리는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을 맞아 한국은 황의조, 손흥민, 이승우, 황희찬을 배치시켰다. 첫 골은 이승우가 전반 7분 만에, 두 번째 골은 전반 28분 손흥민과 황의조가 함께 만들어냈다. 

후반 10분, 이승우가 경기 두 번째 골을 꽂아 넣는데 성공했다. 3대0으로 리드하는 가운데, 후반 25분 베트남의 트란 민 부옹에게 프리킥으로 1골을 내줬다.

결국 이날 경기는 3대1로 한국의 승리로 끝났다. 

결승 진출에 성공하면서 은메달 확보에 성공한 대표팀은 다음 달 1일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결승전을 치른다. 상대는 일본 또는 아랍에미리트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