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전기차 경쟁력 강화 위해 배터리 원재료 대량 확보
LG화학, 전기차 경쟁력 강화 위해 배터리 원재료 대량 확보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8.15 09: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그룹 제공)
(LG그룹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LG화학이 고용량 전기차 배터리 핵심 원재료인 '수산화 리튬'을 대량으로 확보했다.

LG화학은 중국 장시깐펑리튬과 총 4만8000톤의 수산화 리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한 번 충전으로 320㎞ 이상 주행이 가능한 고성능 전기차 기준 약 100만대 분의 배터리를 제조할 수 있는 분량이다.

앞서 LG화학은 지난 6월 캐나다 네마스카리튬과 총 3만5000톤의 수산화 리튬 공급 계약을 맺었다. 두 계약을 합쳐 총 8만3000톤, 전기차 약 170만대 분의 원재료를 공급받게 됐다.

LG화학 관계자는 "전기차 시장이 본격 성장하면서 배터리 원재료 및 소재 경쟁력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며 "원재료 확보와 배터리 소재 분야의 기술 및 양산 능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춰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breez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