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비자림로 대안 마련때까지 공사 중단”
제주 “비자림로 대안 마련때까지 공사 중단”
  • 고현준 기자
  • 승인 2018.08.10 18: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7일 공사 중지 조치...“향후 계획 도민께 발표하고 이해 구할 것”
안동우 정무부지사
안동우 정무부지사

 

 

[그린포스트코리아 제주] 고현준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가 최근 논란이 커지고 있는 비자림로 도로건설현장에 대해 일시 공사를 중지하도록 조치했다.

10일 제주도는 이번 공사로 인해 조림된 삼나무림 일부가 도로확장 구간에 포함되어 불가피하게 훼손됨에 따라 경관 훼손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유감을 표하고 비자림로 확·포장공사에 대해 대안이 마련될 때까지 공사를 재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삼나무 수림 훼손 최소화 방안 등을 포함해 종합적인 검토를 통해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제주도는 합리적인 방안 마련 과정에는 도민과 도의회, 전문가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것이며 최종 계획안은 도민에게 발표하고 이해를 구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협의시 영산강유역환경청에서 제시한 의견인 선족이오름의 훼손은 발생하지 않도록 도로노선을 조정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안동우 제주도 정무부지사는 기자브리핑에서 “비자림로(대천~송당) 도로건설공사는 동부지역의 날로 증가하는 교통량을 처리하여 도로 이용자의 편익과 농수산물 수송에 따른 물류비용 절감, 지역균형 발전 및 지역주민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대천교차로~금백조로 입구까지 2.9km구간 4차로로 확·포장공사를 추진했던 사안”이라고 밝혔다.

안 부지사는 또 “이 공사는 지난 2013년부터 도로정비기본계획 반영을 비롯하여 각종 행정절차 이행을 완료하고 토지보상협의가 완료된 구간에 한하여 공사를 추진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2일부터 7일까지 진행된 공사로 인한 삼나무 벌채현황은 총 계획수량 2160그루 중 915그루가 벌채됐고, 이는 삼나무 군락지 800m중 500m 구간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제주도내 환경단체와 정의당 등에서는 공사의 전면중단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성산지역 주민들은 도로개설을 요구하는 등 지역내 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kohj00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