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마드, 사회적 숙제 또 하나 '투척'
워마드, 사회적 숙제 또 하나 '투척'
  • 박소희 기자
  • 승인 2018.08.09 11: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영자 체포영장에 "편파수사...일베운영자는 왜 수사안해"
경찰 "일베도 불법촬영물 게시자 검거...누군든 엄정 수사"
네티즌 "여성 몰카시위 지금도 계속" 동일수사·처벌 촉구
워마드 홈페이지
워마드 홈페이지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소희 기자] 경찰이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자의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되자 ‘편파 수사’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홍대 남성 누드모델의 사진이 유출되고 남자 목욕탕 불법촬영 사진 등이 올라온 워마드 운영자 A씨에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를 적용, 5월부터 수사에 착수한 사실이 8일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지난해 2월께 남자 목욕탕 불법촬영 사진 유포 사건을 수사하던 중에 ‘워마드’ 운영자의 신원을 확인해 지난 5월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일각에서는 경찰의 편파 수사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를 단독 보도한 SBS는 "문제의 심각성이 워마드 못지않은 '일베'의 운영자를 제대로 수사한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한 네티즌은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웹하드 운영자들이 몰카 유통하면서 사업한다는 내용이 나온 지 한 달도 안 됐다. 지금도 몰카시위는 계속되고 있다”라며 동일범죄, 동일처벌을 촉구했다. 

다른 네티즌 역시 자신의 트위터에 "온갖 음란물이 올라오는 남초 사이트와 일베는 제쳐두고 뭐 하는가. 남초 커뮤니티와 카페에서 여자들 몰카 찍고 일반인 사진 올리고 합성할 때 왜 가만히 있었나"라며 경찰의 편파 수사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등 남성 중심인 여러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심각한 음란물 유포가 이뤄지고, 운영자가 이를 방조함에도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지지 않는다는 청원이 올라와 수만 명이 참여한 상태다.

경찰 역시 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이 성 차별적 편파 수사로 비치지 않을까 신경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9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본청에서 열린 경찰청 사이버성폭력 수사팀 개소식에서 "경찰은 누구든 불법촬영물을 게시, 유포, 방조하는 사범에 대해서는 엄정히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이날 "일베에 대해서도 최근 불법촬영물이 게시된 사안을 신속히 수사해 게시자는 검거했고, 불법촬영물을 유포하고 이를 조장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수사를 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체포영장이 발부된 워마드 운영자는 현재 해외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워마드 사건은 현재 부산지방경찰청 뿐 아니라 전국에서 동시에서 수사가 진행 중이다. 경찰은 또 워마드 서버가 있는 미국의 수사기관에 공조 수사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워마드는 성소수자 인권 문제로 내부다툼 후 여성 커뮤니티 '메갈리아'에서 분리 탄생했다. 이들은 "여성만 챙겨라, 도덕은 버려라"는 기조로 '미러링'이라는 명분아래 아이, 장애인, 성소수자등 상대를 가리지 않고 '남성'이면 모두 비윤리적 행위의 표적으로 만든다. 따라서 '남성혐오'로 인한 수많은 갈등을 양산하며 사회적 숙제를 부여하고 있다.

ya9ball@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