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유리, "묘한 쾌감이 있었다" 발언 무엇? 악녀다운 섹시+화끈 입담
'라디오스타' 이유리, "묘한 쾌감이 있었다" 발언 무엇? 악녀다운 섹시+화끈 입담
  • 이재훈
  • 승인 2018.08.08 23: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리 사진=맥심 코리아 캡처
이유리 사진=맥심 코리아 캡처

[그린포스트코리아=이재훈 기자] '라디오스타'가 화제다. 

8일 방송될 ‘라디오스타’는 ‘홍보가 기가 막혀’ 특집으로 MBC 새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이유리, 송창의, 김영민, 안보현 네 명의 배우가 출연했다.

이에 배우 이유리의 과거 발언이 새삼 화제다. 이유리는 과거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MBC 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악녀 연민정을 연기한 소감에 대해 말했다.

이유리는 "드라마 촬영 중이었는데 어떤 분이 '저 나쁜 X'이라는 욕을 하셨다"고 설명했다. MC들이 "갑자기 욕을 들었는데 기분이 어땠냐"고 묻자 이유리는 "묘한 쾌감이 있었다. 내 연기가 먹히고 있다는 기분이 들었다"고 답했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 방송에서는 이유리, 송창의가 과거 ‘한강 치맥’과 관련된 에피소드 또한 전했다.

issuenews@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