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도 맑음' 설인아, 이 몸매 실화? "발육이 남다른게 부담스러웠는데..."
'내일도 맑음' 설인아, 이 몸매 실화? "발육이 남다른게 부담스러웠는데..."
  • 이재훈
  • 승인 2018.08.08 21: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인아 사진=설인아 사회관계망서비스 캡처
설인아 사진=설인아 사회관계망서비스 캡처

[그린포스트코리아=이재훈 기자] '내일도 맑음'이 화제다.

이에 설인아의 우월한 몸매가 눈길을 끈다. 앞서 설인아는 몸매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설인아는 한 매체에서 “어렸을 때는 발육이 남다른 게 부담스러웠는데 요즘은 감사한 거구나하고 부모님께 감사한다”며 “좋은 유전자를 물려주신 엄마에게 감사드린다. 엄마가 워낙 동안에 청순글래머라 같이 나가면 자매인 줄 안다”고 언급했다.

이후에도 설인아는 “볼륨감 넘치는 몸매 때문에 불편하다”며 “고등학교때 엄마가 여자 교복으로 사줬는데 안 맞아서 남자 교복을 다시 샀다”며 “숨을 못 쉬고 등을 굽혀야 했다”고 밝혀 주위를 놀라케 했다. 

issuenews@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