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화재 위험' BMW 차량 운행정지 명령 검토
국토부, '화재 위험' BMW 차량 운행정지 명령 검토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8.08 2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 520d. (BMW 제공)
BMW 520d. (BMW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정부가 화재 사고로 우려가 커지고 있는 BMW 차량 중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자동차의 운행 정지를 명령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8일 경기도 화성에 있는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을 방문해 BMW 제작결함조사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김 장관은 점검 이후 "BMW 리콜 대상 중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과 화재 위험이 있는 차량에 대해 운행정지 명령을 발동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차량 소유주들의 불편이 예상되지만 터널이나 주유소 등 공공장소에서 불이 나면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 국토부 측의 설명이다.

현재 국토부는 BMW 520d 등 42개 차종 10만6317대의 리콜 대상 차량 점검을 진행 중이다. 이중 약 4만여대가 지난 7일까지 점검을 완료했고 3726대는 화재 위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위험이 있는 차량에는 운행 자제를 권고했다.

국토부는 14일 이후 점검 결과 문제가 확인된 차량들에 대해 운행정지명령을 발동할 예정이다.

breez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