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와 여행…휴가철 제주는 안전한가
여가와 여행…휴가철 제주는 안전한가
  • 고현준 기자
  • 승인 2018.08.08 16: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야영장 및 해수욕장 등 집중 안전점검

 

 

[그린포스트코리아 제주] 고현준 기자 = “여가와 여행, 휴가철 제주는 안전한가.”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7일 도청 환경마루에서 도민과 관광객이 안심하고 안전하게 피서철 휴가를 지낼 수 있도록 안전대책 점검회의를 경찰, 해양경찰과 합동으로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도는 최근 각종 사건사고 발생으로 도민 및 관광객들의 불안감이 커짐에 따라 휴가철 피서객들이 자주 찾는 해수욕장과 야영장 등 주요 피서지에 대한 안전대책을 점검했다.

또한 제주 여성 실종사건 등 미확인 루머가 온라인상에 확산돼 지역주민의 불안 심리가 커지고 제주관광 이미지 하락이 우려됨에 따라 치안관련 유관기관 합동회의를 개최했다.

도는 우선 지난 3월 수립해 추진주인 '게스트하우스 안전 종합대책' 16개 과제에 대해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하반기 추진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이를 통해 농어촌민박 사업자에 대한 하반기 안전교육실시 및 홍보물 배포, 경찰과 합동 점검, 자율방범대를 통한 지역 차원의 안전관리 시책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농어촌 민박 안전인증제 본격 시행과 관련해 안전인증제도에 대한 대대적인 홍보와 안전수준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키는 사후관리 강화 방안에 대해서도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도를 비롯한 경찰청 및 해양경찰청에서 합동으로 추진하는 피서지 등에 대한 안전대책도 마련됐다.

야영장 입구 주변 등 주요 지점에 야간 조명시설 및 폐쇄회로(CC)TV를 확대 설치하고 야영장 사업자에 대한 범죄예방교육을 실시하는 등 나홀로 여행객 등에 대한 안전대책과 야영장 안전요원을 활용한 범죄예방활동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여성 성범죄 예방을 위해서는 피서지 등 10개소에 공중화장실에 불법 촬영 안심스크린을 시범 설치하고, 이달 말까지 해수욕장 화장실에 불법 촬영장치 탐지를 실시할 계획이다.

또 공원 등 공중화장실 설치된 여성안심벨에 대해 일제 점검을 실시하고, 여성 안심구역, 안심 귀갓길, 귀가스카우트 등 여성 귀가 안심대책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이밖에 해수욕장 등에서 야간 및 새벽시간대 순찰을 강화하는 등 8월말까지 휴가철 기동순찰을 통한 특별비상근무도 실시하고, 도민과 관광객이 많이 찾는 도내 항·포구 19개소에 대한 범죄예방 진단도 추진할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해수욕장시설, 포구 등 해안변에 대해 일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지역 어촌계와 헙력해 방파제 등 지정 장소외 캠핑 금지 방안도 마련하고, 낚시 어선에 대한 안전 저해행위를 집중단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광산업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각종 괴담, 루머 등에 대해서는 관광공사 등과 협력해 여행업체와 관광업체 등을 통한 괴담 유포 방지 및 안전수칙 홍보 등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유종성 도민안전실장은 “도민과 관광객이 안전한 제주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안전에 대한 불안감이 없어야 한다”며 “최근 ‘여성 실종사건’ 괴담 유포 방지 및 안전수칙 홍보에 철저를 기하고, 범죄예방을 위한 인프라를 확대 구축, 경찰 및 해양경찰과 협업하여 방범 및 순찰활동 등 민생 치안 활동에도 전 행정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kohj00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