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광장, 모래사장과 야자수 있는 '인공해변'으로 변한다
서울광장, 모래사장과 야자수 있는 '인공해변'으로 변한다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8.08 16: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광장에 바닷가에서 공수해온 모래로 만들어진 '인공해변'이 조성된다.
서울광장에 바닷가에서 공수해온 모래로 만들어진 '인공해변'이 조성된다.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여름을 맞아 서울광장이 모래사장, 야자수, 파라솔이 있는 '해변'으로 변신한다.

서울시는 10~11일 양일간 서울광장, 청계광장, 광화문광장 등 3곳에서 '2018 서울 문화로 바캉스'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올해는 '문화 콘텐츠를 활용한 여름휴가 큐레이션'을 주제로 △서울광장- 도심해변에서 즐기는 영화와 음악 △청계광장- 거리시각예술축제 △광화문광장- 한여름 밤의 눈 조각전 등 3가지 콘셉트의 바캉스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시청 앞 서울광장에는 해변에서 실어온 15톤의 모래사장 위에 야자수, 파라솔 등이 설치된 '미니 인공해변'이 조성된다. 또 잔디광장에는 텐트와 소파, 모기장 등이 마련돼 영화를 감상하거나 영화음악 콘서트를 즐길 수 있다.

이밖에 하와이 전통 훌라춤, 잔디 위에서 먼저 배우는 서핑과 요가, 모기 퇴치 석고방향제 만들기, 나만의 수제맥주 만들기 등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청계광장에서 열리는 거리시각예술축제에서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일러스트 공모접수를 받아 선정된 60명이 현장 경연에 참여한다. 경연과 함께 패션쇼, 그래피티 라이브페인팅, DJ·비보이의 공연도 진행될 예정이다.

광화문광장은 '눈' 세상으로 변한다. 크라운해태 임직원이 150여개의 대형 눈 조각 작품을 선보이며, 12팀에게 눈 조각 작품을 직접 만들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