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산림청, '지속가능한 자연' 위해 손잡는다
환경부-산림청, '지속가능한 자연' 위해 손잡는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8.08.08 14: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협력 협약식 개최
환경부와 산림청이 8일 정책협력 협약식을 개최했다. (환경부 제공) 2018.8.8/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부와 산림청이 8일 정책협력 협약식을 개최했다. (환경부 제공) 2018.8.8/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환경부와 산림청은 8일 오전 11시 세종특별자치시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정책협력 협약식을 개최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과 김재현 산림청장이 주재한 이번 협약식에서 양 기관은 산림 분야 주요 정책 및 현안에 대해 상호 이해를 높이고 협력을 강화하기로 약속했다.

세부적으로 양 기관은 정책수단을 연계해 △긴급현안 △상생협력 △공동대응 등 3대 협력분야 6개 협력과제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먼저 생태우수지역 보호 및 재해안전 확보를 위해 재생에너지 입지 기준과 사전 협의 절차 마련을 위한 협력방안을 찾기로 했다.

또 양 기관에서 추진 중인 자연‧산림자원 조사를 연계해 조사기법·기술, 전문인력, 결과 정보 등을 공유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식물 분야 국가 생물종 목록 작성시 통일된 학명‧국명의 사용이 가능해졌다.

이밖에 2016년 기준 7.6%인 국가 보호지역을 2021년까지 17%까지 확대하라는 국제 권고기준 달성, 생태계 위해 외래생물 대응, 고산지역 기후변화 취약생태계 관리 등 국가 현안과제 해결을 위해 공동대응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협력과제 이행을 위해 장관-청장 정책협의회를 연간 2회 개최하고 협력 과제별로 분기별 1회씩 국장급 정책실무협의회도 운영한다. 

협의회 활동과 함께 공동 현장방문 등 양 기관 사이의 소통과 협력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치기로 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자연환경과 산림은 물리적 불가분의 관계로 여러 정책추진에 환경부와 산림청의 협력적 동반관계가 필요하다”며 “지속적인 협의회 운영과 소통으로 양 기관에 산적한 현안을 해결해 성과를 내겠다”고 밝혔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산림은 국토의 64%를 차지하고 있어 경제적, 환경적으로 매우 중요한 자산”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산림의 보호와 경영관리에 대한 기관 간 이견을 상당 부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