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통 한약재서 카드뮴·곰팡이독소 등 검출
국내 유통 한약재서 카드뮴·곰팡이독소 등 검출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8.03 15: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한약재 대계근.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허브팜' 등 일부 업체에서 판매하는 한약재에서 카드뮴, 납, 곰팡이독소 등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시중에 유통 중인 한약재를 수거해 중금속, 이산화황, 잔류농약 등을 검사한 결과 기준치를 초과한 한약재 17개 품목을 발견했다고 3일 밝혔다.

식약처는 제조업자에게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했으며 기준치 초과 한약재를 제조·판매한 해당 업자에 대해서는 업무정지 등 행정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해당 제품을 판매 중이거나 사용중인 도매상, 약국, 한약국, 한의원 등은 제조업체에 반품해 줄 것을 당부했다.
 

회수 대상 제품. (식약처 제공)
회수 대상 제품. (식약처 제공)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