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라오스 댐사고' 관련 1000만달러 기탁
SK건설, '라오스 댐사고' 관련 1000만달러 기탁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7.27 16: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라오스대사관에서 깜수와이 깨오달라봉 대사에게 라오스 댐 사고 관련 위로의 뜻을 전하고 있다. (SK건설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라오스대사관에서 깜수와이 깨오달라봉 대사에게 라오스 댐 사고 관련 위로의 뜻을 전하고 있다. (SK건설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SK그룹이 라오스에 구호금 1000만달러(약 112억원)를 기탁하기로 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7일 오후 서울 한남동 주한 라오스대사관을 방문, 깜쑤와이 깨오달라봉 대사를 만나 '라오스댐 사고'와 관련해 깊은 위로의 뜻을 전했다.

최 회장은 이날 현지 주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SK그룹과 전 임직원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긴급 구호성금 1000만달러를 기탁했다.

또한 SK그룹은 식료품, 의료품 등 50여톤 규모의 긴급 구호품을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다. 

최 회장은 "이번 재난으로 가족과 삶의 터전을 잃은 라오스 주민들에게는 어떤 말로도 위로가 될 수 없을 것"이라면서 "하루라도 빨리 라오스 주민들의 삶이 일생으로 돌아오고, 상처받은 마음이 치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깨오달라봉 대사는 "한국정부는 물론 SK그룹의 지원 노력에 라오스 국민들을 대신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breez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