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싱가포르 "국민 교류‧경제 협력‧평화 노력" 합의
한-싱가포르 "국민 교류‧경제 협력‧평화 노력" 합의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7.12 16: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TV 제공) 2018.07.12/그린포스트코리아
(연합뉴스TV 제공) 2018.07.12/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한국과 싱가포르가 국민간 교류 확대 및 경제 협력, 평화 노력을 함께 하기로 합의했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정상회담 후 공동언론발표에서 “양국 관계 발전의 토대가 되는 정부와 국민간 교류를 확대할 것”이라며 “경제‧기술 부문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청년들과 첨단 과학기술 분야 인재 교류를 늘리고 공무원 역량 강화를 위한 한‧싱가포르 공동연수 프로그램도 늘리기로 했다.

또 현재 약 200억달러의 교역 규모를 크게 늘리고 이중과세방지협정 개정을 조속히 마무리해 양국간 투자도 확대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4차 산업혁명시대를 함께 준비할 것을 강조하면서 “양국의 기술력‧자본력을 잘 활용한다면 첨단제조‧인공지능‧빅데이터‧핀테크‧바이오 등 첨단분야에서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양국은 △해외 스마트시티 분야 공동 진출 △중소기업-스타트업 간 협력 강화 △양국 기업의 공동사업 발굴‧제3국에 공동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 지원 △평화‧안보 분야 공조 강화 등을 약속했다.

특히 스마트시티 개발 분야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는 소프트웨어 분야에 강점이 있고 우리 기업은 하드웨어가 강하다”며 “두 나라의 강점이 결합하면 세계 스마트시티 분야를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리 총리님과 신남방정책을 포함해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협의했다”면서 “한‧아세안 협력이 이전과 전혀 다른 차원으로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리 총리를 한국에 초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