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美 유기농 기업에 330억원 지분투자
GS리테일, 美 유기농 기업에 330억원 지분투자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8.07.11 14: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유기농 스타트업 '스라이브 마켓'과 투자 계약 체결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스라이브 마켓 본사. (GS리테일 제공) 2018.7.11/그린포스트코리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스라이브 마켓 본사. (GS리테일 제공) 2018.7.1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GS리테일이 미국의 온라인 유기농기업 ’스라이브 마켓‘에 3000만달러(약 330억원)의 지분투자를 진행한다.

GS리테일은 “스라이브 마켓 주식을 약 330억원에 취득하는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계약은 GS리테일이 주식 취득 확인서를 수취하는 오는 20일쯤 완료될 예정이다. 이번 투자는 GS리테일 최초의 해외 기업 투자 결정이다.

스라이브 마켓은 2015년 7월에 설립된 기업이다. 연회비 60달러를 지불하면 유기농 상품을 미국 내 오프라인 유통업체 가격 대비 25~50% 알뜰하게 제공하는 차별화 된 사업 모델을 구축했다.

GS리테일은 그동안 현재 사업과의 시너지 창출을 위해 선진 유통업체에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 왔다.

GS리테일은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추가적인 업무 협약을 맺어 스라이브 마켓의 우수한 유기농 상품을 도입할 계획이다. 스라이브 마켓의 데이터 분석 기법을 벤치마킹해 GS리테일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포부도 드러냈다.

스라이브 마켓의 유기농 상품은 GS25, GS수퍼마켓, 랄라블라 등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GS리테일측은 이를 통해 대한민국 유기농 상품 유통 강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춘호 GS리테일 전략부문장은 “GS리테일이 국내에는 없는 차별화 된 사업 모델로 성장이 예상되는 스라이브 마켓에 전략적인 투자를 진행하게 됐다”며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 창출과 투자 수익 확보가 기대돼 성공적인 투자가 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