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771개 공간정보 사업에 3031억원 투자
국토부, 771개 공간정보 사업에 3031억원 투자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8.07.04 17: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정부가 올해 771개의 공간정보 사업에 3031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반인 공간정보 기술 발전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2018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을 관계부처 장관급 인사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국가공간정보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했다고 4일 밝혔다. 공간정보란 공간을 구성하는 요소에 대한 위치, 경로, 명칭 등의 정보로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기반으로 꼽힌다.

이번에 마련된 시행계획은 지난 5월 수립한 ‘제6차 국가공간정보정책 기본계획(2018~2022)’을 이행하기 위한 중앙부처 및 지자체의 연차별 계획안을 담고 있다. 또한 총 771개의 공간정보 사업을 대상으로 3031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도 명시했다.

국토부는 시행계획으로 △공간정보 생산체계 혁신 △공간정보 개방·연계·공유 활성화 △공간정보 기반의 공공정책 활용방안 마련 △공간정보산업 육성 △첨단공간정보 구축 및 기반기술 개발 △공간정보 제도 기반 강화 및 협업체계 구축을 추진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국토 관측 전용 위성 1호기의 탑재체 개발을 완료하고, 위성정보 활용 센터 건축물 설계도를 올해 중 마무리짓기로 했다.

또한 블록체인 클라우드 기반의 부동산종합공부시스템 시범사업을 오는 12월까지 추진하며, 공간 빅데이터를 활용해 화재취약지역 분석 및 위해식품 관리 등의 과제를 분석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총 771개의 공간정보 사업에 3031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하면 49개 사업에 더 투자하는 것이다. 다만, 그럼에도 투자금액은 전년 대비 100억원가량 감소했는데 이는 사업에 필요한 예산이 기존 신규 데이터 구축 단계에서 유지보수 단계로 전환했기 때문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세계 각국이 다양한 형태로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시행계획을 통해 관련 기관이 협력함으로써 공간정보 분야가 도약에 나서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chesco12@greenpost.kr

정부가 올해 771개의 공간정보 사업에 3031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국토부 제공)2018.7.4/그린포스트코리아
정부가 올해 771개의 공간정보 사업에 3031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국토부 제공)2018.7.4/그린포스트코리아

 

chesco12@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