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美 25% 관세 부과시 현지 고용 축소 불가피”
현대·기아차 “美 25% 관세 부과시 현지 고용 축소 불가피”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8.07.02 11: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차가 지난 1일 미국 상무부에 ‘무역확장법 232조 수입차 안보영향 조사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했다. (KBS 뉴스 캡처) 2018.7.2/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기아차가 지난 1일 미국 상무부에 ‘무역확장법 232조 수입차 안보영향 조사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했다. (KBS 뉴스 캡처) 2018.7.2/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수입산 자동차 ‘폭탄 관세’ 움직임에 국내 자동차 업계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현대차 발표에 따르면 미국 정부가 수입차에 25% 관세를 부과하면 현대차의 미국 공장 생산비용이 연간 약 10%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는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에 ‘무역확장법 232조 수입차 안보영향 조사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했다. 무역확장법 232조는 미국의 통상 안보를 해친다고 판단할 경우 수입량을 제한하거나 고율의 관세를 부과할 수 있도록 규정한 미국 법령이다. 

현대차는 관세 부과가 현실화할 경우 미국 안보에 위협이 되기보다는 미국 내 고용에 미치는 악영향이 막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미국에서 현대차가 협력사와 함께 직접 고용한 인력은 2만 5000명이며, 대리점을 통해 간접 고용한 인력은 4만 7000명이다. 현대차는 생산 비용 10% 증가가 차량 가격 인상으로 이어지면 판매 감소와 수익성 악화로 인해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란 입장이다.

투자계획도 차질을 빚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현대차는 “지난 5월 앨라배마 공장의 엔진헤드 제조설비 증설 등을 위해 3억 8800만 달러를 투자한다고 발표하는 등 지금까지 미국에 83억달러를 투자했다”고 강조했다.

기아차도 이날 미 상무부에 제출한 의견서에서 같은 내용을 강조했다. 기아차가 미국 내 협력사와 함께 직접 고용하는 인력은 2만5000명, 775개 대리점을 통해 간접 고용한 인력은 3만8000명이다. 기아차는 “지금까지 미국에 77억달러를 투자했다”며 “수입차에 대한 높은 관세 부과가 현실화하면 추가 투자는 어려울 것”이라고 언급했다.

주력 차종이 스포츠유틸리티차(SUV)나 픽업트럭인 미국과 달리 현대·기아차는 세단 중심이라 직접적 경쟁이 이뤄지지 않는다는 점도 기재했다. 도요타와 BMW, GM 등 세계 주요 자동차 제조사들도 의견서를 통해 수입차 관세 부과안에 부정적인 입장을 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관세 부과에 대한 조사가 3~4주 이내에 완료될 것이라고 밝힌 데 이어 1일에는 수입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폭탄' 가능성을 재차 언급했다.

seotive@greenpost.kr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