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그늘 아래서 무더위 식히세요…'서울 여름 녹음길 219선'
나무그늘 아래서 무더위 식히세요…'서울 여름 녹음길 219선'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6.28 13: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여름 녹음길'로 선정된 남산 남측순환로. (서울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서울시는 28일 싱그러운 나무그늘을 만날 수 있는 '서울 여름 녹음길 219선'을 선정해 소개했다.

총 225㎞에 달하는 219곳의 여름 녹음길은 잎이 무성한 나무를 통해 시원한 그늘이 있는 곳들을 선정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선정된 녹음길은 공원 78곳(남산공원·월드컵공원·서울숲 등), 가로 107곳(삼청로·효자로·돈화문로 등), 하천변 22곳(한강·중랑천·안양천·양재천 등), 녹지대 11곳(원효녹지대 등), 기타 1개곳(항동철길) 등이다.

테마별로 분류해 △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녹음길 야경을 즐길 수 있는 녹음길 물이 있어 시원한 녹음길 특색 있는 나무가 있는 녹음길로 나눠 소개했다.

특히 올해는 용산구 한강대로, 중랑구 신내로 가로, 마포구 망원유수지 산책로, 서울숲 벚꽃길 등 10개소가 추가됐다.

서울 여름 녹음길은 대표 홈페이지와 모바일 지도 앱 '스마트서울맵'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석촌호수.
 
·
서울숲.
 
·
서울숲 벚꽃길.
·
월드컵공원.
·
정동길.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