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일렉트릭, 정명림 신임 대표이사 내정
현대일렉트릭, 정명림 신임 대표이사 내정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8.06.26 16: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명림 현대일렉트릭 대표이사 내정자(현대일렉트릭 제공)2018.6.26/그린포스트코리아
정명림 현대일렉트릭 대표이사 내정자(현대일렉트릭 제공)2018.6.26/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현대중공업으로부터 분사한 현대일렉트릭이 정명림 신임 대표이사를 내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정 대표는 1959년생 아주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했다. 1983년 현대일렉트릭의 전신인 현대중공업 전기전자시스템사업본부에 입사했다.

이후 30여년 동안 고압차단기 및 변압기의 설계와 생산을 두루 경험했다. 2016년 5월 현대중공업 안전경영 부문장을 거쳐 2017년 11월부터는 현대중공업모스의 대표이사로 재직해 왔다.

정 대표가 자리를 옮기면서 현대중공업모스 후임 대표에는 민경태 상무가 전무로 승진, 내정됐다.

민경태 대표는 1964년생으로 한국해양대 조선공학과를 졸업했다. 주로 현대중공업 조선사업본부 외업분야에서 근무한 현장 전문가라는 평가가 주를 이룬다. 2017년 11월부터는 조선사업본부 안전 담당으로 재직해 왔다.

이번 인사에서는 최근 야드 가동중단을 선언한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본부의 일부 조직 통폐합과 함께 임원의 30% 이상을 줄이는 인사도 함께 단행됐다.

chesco12@greenpost.kr

chesco12@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