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ESS’ 개발 본격화
현대차그룹,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ESS’ 개발 본격화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8.06.26 14: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현대차그룹-바르질라&그린스미스 에너지' 협약식 모습. 왼쪽부터 '바르질라' 에너지 부문 하비에르 카바다 대표, 현대차그룹 지영조 전략기술본부 부사장, 존 정 '그린스미스 에너지' 최고경영자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현대차그룹-바르질라&그린스미스 에너지' 협약식 모습. 왼쪽부터 하비에르 카바다 '바르질라' 에너지 부문 대표, 지영조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 부사장, 존 정 '그린스미스 에너지' 최고경영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현대차그룹이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한 ESS(에너지 저장장치) 개발을 본격화하며 미래 신에너지 시장에 진출한다.

현대차그룹은 26일 ‘재활용 배터리 ESS’ 개발의 가속화 및 사업성 확보 차원에서 세계적인 에너지기업인 핀란드 ‘바르질라’사와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재활용 배터리 ESS 시장에 진출하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ESS 관련 신에너지 시장의 미래 먹거리를 발굴할 수 있다는 점이다. 또 다른 하나는 자원 순환성 제고를 통해 전기차 배터리의 재활용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 부사장은 “ESS는 환경 오염의 확산, 에너지 수급 불안 등이 가중됨에 따라 신에너지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다”며 “현대차그룹과 ‘바르질라’의 협업은 재활용 배터리 ESS 신시장에서의 미래 성장 동력 발굴뿐만 아니라 전기차 보급 활성화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하비에르 카바다 ‘바르질라’ 에너지부문 대표는 “바르질라와 현대차그룹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지속 가능한 에너지 분야인 재활용 배터리 기반의 ESS 제품을 개발해 전 세계 고객 및 파트너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바르질라’는 핀란드의 에너지 분야 종합 솔루션 제공 기업이다. 전 세계 177개국 이상에서 67GW 규모의 발전 설비 용량을 구축하는 등 글로벌 에너지 시장에서 그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지난해에는 미국 ESS 시장의 30% 이상을 점유한 ESS 시스템 엔지니어링 전문업체 ‘그린스미스 에너지’를 인수했다. ESS 설계와 제작·제어 기술력은 물론 글로벌 사업 네트워크를 두루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 협약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한 ESS 제품 개발과 함께 글로벌 사업화를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전기차 재활용 배터리의 잔존가치와 ESS 핵심기술을 결합해 성장 가능성이 풍부한 재활용 배터리 기반의 ESS 신시장을 개척하겠다는 포부다.

현대차그룹은 현재 현대제철 당진공장에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기아차 쏘울 EV의 재활용 배터리를 기반으로 1MWh급 ESS 설비를 구축하는 실증사업을 진행 중이다.

또한 미국 등 다양한 글로벌 지역에서 실증 시범사업을 확대, 실시할 예정이다. 향후 3년 내에는 산업용 ESS 상용화 제품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eotive@greenpost.kr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