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노대통령 숙원이던 분열 정치 끝”
문 대통령 “노대통령 숙원이던 분열 정치 끝”
  • 박소희 기자
  • 승인 2018.06.18 16: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석·보좌관회의서 ‘능력·도덕성·겸손’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6·13 지방선거 결과와 관련 “지역주의 정치, 색깔론 정치, 분열 구도 속 기득권 지키는 정치 이제 끝”이라며 정치에 참여한 주요한 목표 중 하나를 이뤘다고 밝혔다. (사진은 국가유공자 및 부혼가족 초청 오찬 당시. 제공=청와대) 2018.06.05/그린포스트코리아.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6·13 지방선거 결과와 관련 “지역주의 정치, 색깔론 정치, 분열 구도 속 기득권 지키는 정치 이제 끝”이라며 정치에 참여한 주요한 목표 중 하나를 이뤘다고 밝혔다. (사진은 국가유공자 및 부혼가족 초청 오찬 당시. 제공=청와대) 2018.06.05/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소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6·13 지방선거 결과와 관련 “지역주의 정치, 색깔론 정치, 분열구도 속 기득권 지키는 정치는 이제 끝”이라며 정치에 참여한 주요한 목표 중 하나를 이뤘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지방선거에서 여당이 아주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고, 국정에 대해 국민의 높은 지지를 받았다. 갚아야 할 외상값이 많더라도 우선은 기뻐해도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역주의 정치, 분열의 정치 구도 속에 기득권을 지켜나가는 그런 정치도 이제 계속될 수 없게 됐다"며 "이는 노무현 대통령 때부터 꿈꿔왔던 일이고, 3당 합당 후 30여년 세월 동안 많은 사람이 눈물 흘리며 노력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른 지역에서 정치하는 분들은 덜 실감할지 모르지만, 나는 지역주의 정치와 색깔론에 의지하는 분열의 정치를 벗어나야 우리 정치가 발전할 수 있다고 믿었다"며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한 깊은 감회를 전했다. 

이어 “새로운 정치를 마련해준 국민께 감사하다”면서도 선거 결과가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덕분이었다는 평가에는 선을 그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높은 지지 기쁘면서 어깨가 무겁다”면서 “일부에서는 대통령의 지지율이 높기 때문이라거나, 대통령의 개인기라고 말씀하는 분도 있지만 온당치 못한 얘기다. 대통령 혼자 할 수 없는 일이다. 대통령이 뭔가 잘했다면 이는 청와대 비서실, 문재인 정부 내각이 잘했다는 것”이라고 공을 돌렸다.

특히 이낙연 국무총리에 대해서는 "국회에서 (총리를) 추천하는 제도 주장이 나올 때 제가 '그렇게 되면 이 총리 같은 좋은 분을 총리로 모실 수 있겠나'라고 표현한 적 있다"고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물론 청와대 비서실이나 부처도 부족한 부분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전체적으로는 비서실과 내각이 정말 잘해줬다. 선거 결과에 자부심을 갖고 기뻐해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그러나 그것은 오늘까지, 이 시간까지"라며 "선거 결과에 자만하거나 안주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받은 높은 지지는 한편으로 굉장히 두려운 것"이라며 "어깨가 무거워진 정도가 아니라 정말 등골이 서늘해지는, 등에서 식은땀이 날 정도의 두려움이다. 부족한 점이 더 많지만 잘하라는 주마가편과 같은 채찍질"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사를 보더라도 앞의 선거에서 승리한 다음 선거에서 냉엄한 심판이 돌아왔던 경험이 많다"고 강조하면서 "그런 두려운 마음으로 크게 3가지 자세를 주문하고 싶다"고 밝혔다.

우선 문 대통령은 "첫째는 역시 유능해야 한다. 대한민국의 국정을 이끄는 중추이자 두뇌인 청와대야말로 유능해야 한다"며 "이제 모두 1년의 경험을 가졌기 때문에 처음 해보는 일이라 서툴다는 핑계는 통하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둘째는 늘 강조하듯 도덕성"이라며 "우리는 상대적으로 높은 도덕성과 도덕적 가치를 더 높게 존중하는 DNA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작은 도덕적 흠결만 보여도 훨씬 많은 질타를 받게 된다"고 우려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우리 정부의 가장 중요한 과제가 적폐청산, 그 중심에 부패청산이 있는데, 우리 스스로 도덕적이지 못하면 중요한 국정과제를 실현하지 못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세 번째로 강조하고 싶은 것이 태도"라며 "정치와 공직사회가 국민의 눈높이에서 가장 동떨어진 것이 이 부분이다. 공직자라면 반드시 겸손한 태도를 갖춰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태도면에서 각별히 노력해달라"며 "선거 결과에 안주하지 말고 새로운 각오로, 유능함으로 성과를 보여드리자"고 말했다.

 

ya9ball@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