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한국 신용등급 유지…"비핵화 방안 구체적이지 않다"
무디스, 한국 신용등급 유지…"비핵화 방안 구체적이지 않다"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8.06.18 16: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한국의 신용등급을 이전과 같이 유지했다.(ytn캡처)2018.6.18/그린포스트코리아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한국의 신용등급을 이전과 같이 유지했다.(ytn캡처)2018.6.18/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그대로 유지했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지정학적 리스크가 비교적 완화됐지만, 북한의 비핵화 실행 방안이 구체적이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무디스는 지난 13일 신용등급 회의를 열어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Aa2'로 유지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등급 전망도 이전과 같은 '안정적' 수준으로 결정했다.

무디스는 "과거 북한을 둘러쌌던 긴장에 따른 지정학적 위험이 완화됐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으로 남아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무디스는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에 대한 구체적 실행 방안이 지난 북미정상회담에서 나오지 않은 점 등에 비춰 북미 관계가 여전히 예측 곤란한 상태라고 평가했다.

그 외 경제 상황과 관련해서는 재벌들의 부패에 대한 통제 수준이 선진국보다 더 낮다는 점을 지적했다. 또한 고령화에 대한 정부의 총체적 대응도 강화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그러나 전망을 어둡게 보지는 않았다. 무디스는 "한국의 거대하고 다각화된 경제는 국제적 충격에도 계속 탄력적으로 유지될 것"이라며 "한국은 지속적으로 구조개혁을 이행함에 따라 경제 상황은 앞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앞으로 비핵화와 종전, 북한의 고립 중단 등 실질적인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가 이뤄진다면 국가 신용등급이 상향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한국의 신용등급은 무디스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기준으로 각각 세 번째로 높은 'Aa2', 'AA' 등급이며, 피치의 경우 네 번째로 높은 'AA-'등급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제 신용평가사들에 최신 대북 진전사항과 한국 경제 동향을 적시에 제공하는 등 적극적으로 소통해 신인도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chesco12@greenpost.kr

chesco12@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