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시민들과 자율주행차 시승체험 행사 가져
국토부, 시민들과 자율주행차 시승체험 행사 가져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8.06.18 09: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가 시민들을 대상으로 자율주행차를 직접 체험해보는 행사를 가졌다.(픽사베이 제공)2018.6.18/그린포스트코리아
국토부가 시민들을 대상으로 자율주행차를 직접 체험해보는 행사를 가졌다.(픽사베이 제공)2018.6.18/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국토교통부는 경찰청, 서울시와 함께 서울 도심에서 일반 시민들이 자율주행차를 직접 시승해보는 행사를 지난 17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서울 영동대로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자율주행차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 및 수용성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토교통부는 미국, 유럽 등의 선진국과 동등한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2020년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관련 제도 개선 및 시설 구축 등을 적극 추진 중이다.

구체적으로 민간의 기술개발이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현재 46대의 자율주행차가 임시운행허가를 받고 실제 도로에서 시험운행 중이다.

이에 국토교통부 등은 지난 7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2018 국토교통기술대전’에서 자율주행차 8대를 전시한데 이어, 이번에는 자율주행차 7대를 실제로 시승할 수 있는 행사를 개최했다.

시승 체험행사는 영동대로 삼성역에서 경기고교사거리까지 일부 차로를 통제하고 진행됐다. 교통신호에 따라 교차로를 통과하고, 옆 차로에서 끼어드는 차량은 인식해 안전하게 감속하는 기술 등이 선보여졌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자율주행차는 생활을 편리하게 할뿐만 아니라 교통사고를 줄이고 우리 사회를 더 안전하게 만들 것”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많은 국민들이 자율주행차를 직접 경험하고 우리 삶의 변화를 미리 느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밝혔다.

chesco12@greenpost.kr

chesco12@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