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라돈침대 수거...총리실‧원안위도 참가
우체국, 라돈침대 수거...총리실‧원안위도 참가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6.16 16: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우체국 집배원들이 16일부터 일명 ‘라돈 침대’ 논란을 일으킨 대진침대 매트리스 집중수거에 나섰다. 국무조정실(총리실)과 원자력안전위원회도 수거활동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실은 민간업체를 통한 매트리스 수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자 우정사업본부에 수거를 요청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주말 이틀 동안 우체국 지원 3만명과 차량 3200대를 투입해 일괄 회수에 나섰다. 

이에 총리실 담당자들이 먼저 “집배원들 노고에 우리도 동참하자”고 제안했고,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장, 최창원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 및 원안위 간부 30여명이 이날 수거작업에 나섰다. 작업에 참여한 간부들은 관리‧감독이 아닌 각 팀에 1명씩 배치돼 집배원들과 함께 일했다. 

오토바이에 탄 작업자들이 매트리스 수거 대상 아파트‧주택에서 매트리스를 포장해서 내놨는지 확인하고, 수거번호를 부착한 뒤 택배차량 작업자에 전화하면 차량이 와 싣고 갔다.

특히 원안위는 전국 수거지점 27곳과 집하장에 인력 160명을 배치해 방사선 노출 검사를 실시했다. 

방사선 측정 결과 매트리스 주변 및 택배차량 내부 등 측정값에 차이가 거의 없었다고 총리실은 전했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정부가 나선 것은 대진을 도와주려는 것이 아닌 국민의 불편‧불안을 하루빨리 해소해야 한다는 사명감 때문”이라며 “집배원들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