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지방선거] 광역단체장 결과 놓고 '베팅'
[6·13지방선거] 광역단체장 결과 놓고 '베팅'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8.06.13 15: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도박사이트 운영…경찰 내사 착수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6·13 지방선거 결과를 두고 돈을 거는 불법 인터넷 도박사이트를 발견하고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13일 광역단체장 선거 결과에 베팅하는 불법도박사이트가 운영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 관련 사건은 도박사이트 수사 경험이 많은 충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맡아 관련 사이트 모니터링과 내사를 진행하고 있다.

충북지방경찰청 관계자는 “현재 선거 결과를 이용해 베팅하는 곳이 없는지 면밀하게 감시하고 있다”며 “주로 불법 도박사이트 서버는 해외에 있는데 현재 사이트 주소와 운영진의 소재 등을 파악하는데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사이트는 일부 광역단체장 선거에 베팅해 결과를 맞히면 배당률에 따라 배당금을 받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지사 선거를 예로 들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 등 각 후보별 배당률이 나와 있고 참여자들이 베팅하는 방식이다.

경찰 관계자는 “선거결과를 이용한 도박행위에 엄정 대응하겠다”면서 “도박사이트 운영자뿐 아니라 행위자도 처벌받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