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세계 사막화 방지의 날' 맞아 기념 행사
산림청, '세계 사막화 방지의 날' 맞아 기념 행사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6.11 17: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5일 광화문에서…2명 뽑아 11월 내몽고에서 식수
 
(환경운동연합 제공)
(환경운동연합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산림청이 6월 17일 '세계 사막화 방지의 날'을 맞아 오는 1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행사에서는 희망나무 심기, 공기정화식물 화분 만들기, 메시지 콘테스트, 사진전, 거리행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특히 메시지 콘테스트에서는 사막화 방지 메시지를 작성해 접수한 시민 가운데 2명을 선정, 11월 초 중국 내몽고 쿠부치 사막에서 나무를 심는 기회를 제공한다.

국제연합(UN)은 무리한 개발로 인한 사막화를 막고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사막화방지협약'을 채택하고, 매년 6월 17일을 세계 사막화 방지의 날로 지정했다.

UN이 정한 2018년 세계 사막화 방지의 날 캠페인 슬로건은 'Land has true value, Invest in it'이다. 이는 토지는 중요한 자산이지만 토지황폐화로 인해 그 가치가 손실되고 있으며, 우리의 일상생활 속 '착한 소비'가 지속가능한 토지 관리에 도움이 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산림청 관계자는 "착한 소비는 사막화·토지 황폐화로 인해 피해 받고 있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미래세대에게는 생명력이 살아 숨 쉬는 토지를 물려 줄 수 있는 길"이라며 "우리나라 대기질 개선을 위해 나무심기를 계속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