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6월 수출 플러스 유지 쉽지 않아”
산업부 “6월 수출 플러스 유지 쉽지 않아”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8.06.11 17: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에는 수출 호조세를 유지하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픽사베이) 2018.6.11/그린포스트코리아
6월에는 수출 호조세를 유지하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픽사베이 제공) 2018.6.1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6월에는 수출 호조세 유지가 힘들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할 것이란 예측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김선민 무역정책관 주재로 ‘주요 업종 수출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반도체협회, 자동차협회 등 11개 주요 업종별 협회·단체와 코트라(KOTRA), 무역보험공사 등 수출지원기관이 참여했다. 

김 무역정책관은 “올해 1∼5월 누적 수출은 작년 동기 대비 8.2% 증가했고 3∼5월에 3개월 연속 500억달러 이상 수출하는 등 전반적으로 양호한 수출 흐름이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6월 수출은 조업일수 감소와 작년 6월 대규모 선박 수출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플러스 유지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작년 6월 조업일수는 올해보다 1.5일 많았다. 해양플랜트 3척 등 총 73억7000만달러 상당의 선박 수출도 몰렸다.

미국·중국, 미국·유럽연합(EU)의 통상 갈등을 비롯한 주요국 보호무역주의 심화되는 등 대외적으로도 불안한 요소들이 있다.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국제 금융시장 변동성과 신흥국 경제 취약성도 우려되는 부분이다.

회의에 참석한 업종별 협회·단체도 6월에 수출 증가세를 이어가기 쉽지 않다고 전망했다.

조선업은 지난 2016년 수주 가뭄 영향이 올해 선박 수출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일반기계·자동차·섬유 등은 조업일수 영향 등으로 수출이 줄 수 있다고 예상했다.

산업부는 6월 수출이 감소하더라도 올해 1∼6월 누적 수출은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봤다. 전반적인 수출 증가세는 유지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올해 수출 증가율은 4월(-1.5%)을 제외하면 1월(22.3%), 2월(3.3%), 3월(6.0%), 5월(13.5%) 모두 전년 동기 대비 플러스를 나타냈다.

산업부는 수출 확대를 위해 6월 한 달간 한시적으로 무역보험 특별지원 서비스를 시행한다.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수출기업이 신(新)남방, 신북방, 고위험 신흥국에 진출할 경우 단기수출보험 한도를 최대 2배까지 확대한다.

신흥시장 진출 기업이 중소·중견기업인 경우에는 보험료를 기존 30% 할인에 10% 추가 할인한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