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이산가족 생사확인·고향방문 수요 전수조사 진행
통일부, 이산가족 생사확인·고향방문 수요 전수조사 진행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6.11 16: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83년 KBS에서 방영된 '이산가족을 찾습니다' 행사 외부 풍경. (국가기록원 제공)
지난 1983년 KBS에서 방영된 '이산가족을 찾습니다' 행사 외부 풍경. (국가기록원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통일부는 오는 8월 10일까지 5만7000명의 이산가족 신청자 전원을 대상으로 '남북 이산가족 전면적 생사확인 대비 전수 수요조사'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수요조사를 통해 향후 남북 간 합의에 따라 생사확인과 고향방문이 추진될 경우 참여할 의사가 있는지, 북한 가족 전달용 영상편지를 제작할 의사가 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산가족 찾기를 신청할 당시 입력한 주소나 연락처, 가족사항 등 개인정보 중 누락되거나 변경된 내용을 수정해 정보의 정확도를 높일 방침이다.

조사는 우편·전화·방문 등 세 가지 방법을 활용해 이뤄지며, 공개경쟁을 통해 선정된 전문 조사업체가 수행한다.

우편조사의 경우 이산가족 찾기 신청 당시 기재했던 주소로 설문지를 발송한다. 전화조사는 신청 당시 기재했던 연락처로 조사원들이 전화를 건다. 방문조사는 우편 또는 전화조사가 불가능한 이산가족들을 대상으로 조사원들이 직접 방문한다.

정부는 판문점선언을 통해 합의한 8·15 이산가족 상봉을 차질 없이 준비하기로 했다. 또 이번 수요조사 결과를 토대로 앞으로 전면적 생사확인과 고향방문 등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