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주청차 과태료 '종이고지서'가 사라진다
불법주청차 과태료 '종이고지서'가 사라진다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6.11 16: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올해 하반기부터 과태료 고지서 등 모바일 기반 전환
(구글 이미지 제공)
(구글 이미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올해 하반기부터 서울시민은 불법주정차 과태료 고지서를 종이가 아닌 모바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손잡고 불법주정차 과태료 등 종이 기반의 행정처리 절차를 올 하반기부터 모바일 기반 전달로 단계적으로 전환한다고 11일 밝혔다.

통지서를 전자화할 경우 우편발송 비용이 약 56억원 절감될 것으로 분석된다.

또 과태료 확정 후 1주 정도 소요되는 고지서 송달 기간도 확정 후 즉시 도착해 주소지 변경에 의한 오배송 등 민원과 과태료 가산금, 차량 압류 등의 불이익도 감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시민들이 별도의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아도 서울시 홈페이지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웹 호환성·개방성을 향상시키고 보안성도 높인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날 시청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시-한국인터넷진흥원 상호 업무 협력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력을 약속한 분야는 전자고지, 인터넷 이용환경, IPv6(인터넷 프로토콜(IP) 버전 6), 핀테크, 사물인터넷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