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센병 아픔 담은 '열세번째 사슴섬 간호일기' 출간
한센병 아픔 담은 '열세번째 사슴섬 간호일기' 출간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6.11 10: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록도 풍경. (대한민국청소년의회 제공)
소록도 풍경. (대한민국청소년의회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국립소록도병원 간호조무사회가 한센인과 함께 살아가고 있는 소록도 간호조무사들의 경험담을 담은 '열세번째 사슴섬 간호일기'를 출간했다.

사슴섬 간호일기는 간호조무사 양성소 출신들이 주축이 되어 지난 1993년 첫 발행을 시작했다. 이번에 출간한 열세번째 사슴섬 간호일기에는 지난 창간호부터 12번째 책에 수록된 글 중 63편과 지난 2016년 병원 개원 100주년을 맞아 소록도를 다시 찾은 간호조무사 동문들의 글 8편, 자원봉사자들의 이야기 등 총 93편을 수록했다.

소록도 간호조무사회 관계자는 "사슴섬 간호일기는 섬이라는 고립된 환경 속에서 한센인들을 위해 일한다는 사명감과 보람, 애환을 한데 뭉쳐 만든 책이다"라며 "편견과 차별의 그늘 속에서 침묵하며 살아온 한센인들의 고달픈 삶과 그것을 이겨내기 위한 몸부림과 그들의 곁을 묵묵히 지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번 열세번째 사슴섬 간호일기를 끝으로 더 이상 출간하지 않기로 했으나, 현장에서 울릴 사랑의 간호, 소록도 어르신들과 나누는 아름다운 이야기꽃은 끊임없이 이어질 것을 약속하겠다"고 말했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