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가 지났음에도 여전히 핫이슈 "귀를 기울여야 하지만..." 이유는?
하루가 지났음에도 여전히 핫이슈 "귀를 기울여야 하지만..." 이유는?
  • 이재훈
  • 승인 2018.06.10 09: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트위터 타임라인)
(사진=트위터 타임라인)

[그린포스트코리아=이재훈 기자] 대학로 집가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9일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대학로 일대에서 몰카 편파 수사를 규탄하는 2번째 시위가 열렸다. 10일 다수의 언론 매체는 이번 대학로 일대에서 벌어진 시위 소식을 대거 보도했다.

이날 집회에는 경찰 추산으로 1만 여명의 여성이 참가했다. 시위의 주최 측은 서울 소재 미술대학 누드모델 몰카 유출범을 빠른 시간에 구속한 것에 대해 남성과 여성에 대한 차별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성차별 없는 공정 수사와 몰카 촬영·유출·유통에 대한 해결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을 비하하는 표현이 포함되기도 했다. 

여창용 사회문화평론가는 "이번 집회에서 요구하는 내용에는 그동안 여성으로서 받아왔던 차별과 부조리에 대한 감정이 담겨있다. 때문에 이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단 이들의 의견이 또 다른 혐오에 대한 정당성을 부여해서는 안된다. 혐오는 합리적으로 생각하는 사람들마저도 등돌리게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issuenews@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