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죽어간다, 영풍제련소 폐쇄하라”
“낙동강 죽어간다, 영풍제련소 폐쇄하라”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8.06.05 12: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풍제련소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피해 공동대책위원회’가 5일 오전 서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서창완 기자) 2018.6.5/그린포스트코리아
‘영풍제련소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피해 공동대책위원회’가 5일 오전 서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서창완 기자) 2018.6.5/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영풍제련소 인근 주민들과 환경단체가 환경의 날인 5일 오전 서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상경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낙동강이 죽어간다, 영풍제련소 폐쇄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영풍제련소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피해 공동대책위원회’는 영풍제련소가 탈법, 불법을 돈으로 무마해 가며 낙동강 최상류에서 상습적으로 환경범죄를 일삼아 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영남인의 젖줄이자 낙동강 최상류에 자리한 거대오염산업 문제를 국가가 나서서 해결해 달라고 호소했다.

지난 2월 24일 영풍제련소에서는 폐수처리시설 배관이 막혀 폐수 70t이 유출되는 일이 일어났다. 경북도는 과징금 9000만원을 부과하려다가 환경부 권고로 지난 4월5일 조업정지 20일 처분을 내렸다. 이에 영풍은 지난 4월24일 조업정지는 부당하다며 중앙행정심판위원회에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공동대책위는 지난 48년 동안 낙동강을 오염시켜온 제련소 측이 반성은커녕 행정심판을 하고 있다며 비판하고 있다.

안동 주민인 정연주씨는 “깨끗한 자원이 좋아서 귀농해 낙동강이 근처에 있어서 애들과 수영도 하며 지냈는데, 영풍제련소 사태를 알게된 후 낙동강에 발도 담그지 말자 했다”며 “영풍제련소가 무슨 권리로 1300만 주민들로부터 낙동강을 빼앗아 가느냐”고 호소했다.

영풍제련소는 낙동강 최상류인 경북 봉화 석포면 석포리에 자리잡아 지난 1970년 가동을 시작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공동대책위 측에 따르면 2013년 이후 5년 동안 수질오염 사고로 46차례의 행정처분을 받았다.

seotiv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