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침출수 우려 한강상수원 25곳 '안전'
구제역 침출수 우려 한강상수원 25곳 '안전'
  • 승인 2011.03.03 14: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남한강·북한강 수계 등 16개 지점과 팔당댐 하류 지류천 9개 지점 등 총 25개 지점에 대한 수질검사 결과 모든 지점이 침출수로부터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서울시 6개 취수장 원수도 현재까지 특별한 수질변화가 없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구제역 침출수 유출에 대비해 지난 2월 24일부터 '서울시 구제역 침출수 대책본부' 설치해 한강 상수원 및 취수장 수질검사를 강화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한강 상수원에 영향을 주는 상류 지천들에 대해 2월27일(우천시 서울 28mm, 이천 57mm) 에 이뤄졌다.

서울시는 가축 사체에서 발생되는 침출수는 단백질 등의 분해로 암모니아성질소, 질산성질소와 같은 물질의 농도가 대폭 증가되는 등 수질의 변화가 있어야 하나, 수질검사 결과 평상시 수질농도와 비슷한 수준으로 검출되어 침출수로 인한 영향을 받지 않았음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박용상 상수도연구원장은 "앞으로 매몰지 인근 지류천 및 취수원 모니터링을 강화해 수질오염을 사전에 차단하는 한편 안전한 아리수를 공급하는데 중점을 두겠다"며 "수돗물은 대장균이나 암모니아성 질소의 경우 정수처리 공정에서 소독이나 응집·침전·여과를 거치면서 제거되기 때문에 안심하시고 드셔도 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