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에 '5월의 여왕' 장미 수백만송이 활짝
서울대공원에 '5월의 여왕' 장미 수백만송이 활짝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5.25 10: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공원 제공)
(서울대공원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5월의 여왕'이라고 불리는 장미 수백만송이를 만날 수 있는 축제가 열린다.

서울대공원은 테마가든에서 26일부터 6월 10일까지 '사랑한다면 장미원으로' 축제를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서울대공원 장미원축제에서는 1만6000여평의 꽃밭에 식재된 76종, 4만5000주의 장미를 만날 수 있다. 체리 메이딜란드, 윈쇼튼, 핑크피스, 메어리로즈, 브라더캐드팔 등 다양한 품종이 준비됐으며 일반 나무처럼 개량된 '영국 스탠다드 장미'도 볼 수 있다.

부대 행사로는 장미 액세서리 공작소, 장밋빛 뷰티클래스, 장미원 매직쇼, 로즈&러브 콘서트가 펼쳐진다.

또한 제5회 장미원 사진 공모전도 진행된다. 축제기간 찍은 사진을 온라인으로 공모하며, 총 20명에게 상품이 제공된다.

축제 기간에는 서울대공원 운영시간이 연장된다. 월~목요일은 오후 7시까지, 금~일요일과 현충일에는 오후 8시까지 개장한다.

서울대공원 관계자는 "따뜻한 날씨와 단비 덕분에 올해 장미원의 꽃은 축제일정 전부터 70% 정도의 개화율을 보이며, 축제가 시작되는 26일부터는 뒤늦게 피는 영국장미도 개화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대공원 제공)
(서울대공원 제공)
(서울대공원 제공)
(서울대공원 제공)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