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0년대 청계천 판잣집에 담긴 추억 속으로"
"1960년대 청계천 판잣집에 담긴 추억 속으로"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5.23 10: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1960년대 서울시민들의 삶의 터전이었던 청계천 판잣집에서 향수를 느낄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서울시는 오는 25~26일 이틀간 성동구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에서 체험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60년대 청계천을 만날 수 있는 전시마당과 체험마당으로 운영된다. 전시마당에서는 청계다방, 추억의 교실, 구멍가게, 공부방 등이 전시된다. 판잣집 내에는 교복과 고련복을 입고 흑백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됐다.

체험마당은 아이들이 놀았던 뱀 주사위 놀이, 전자오락기 등 '추억의 놀이 코너'가 준비되며 뻥튀기, 아이스께끼, 추억의 과자 등 먹거리도 체험할 수 있다.

이번 행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되며, 시민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1960년대로의 시간 여행을 통해 중장년층에게는 아련한 추억을, 어린이들에게는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