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단체 "라돈침대 신속한 해결" 촉구 나서
소비자단체 "라돈침대 신속한 해결" 촉구 나서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05.22 10: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대진침대 방사성 물질 검출 사건과 관련, 소비자단체가 사업자와 관계 당국에 신속한 조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21일 서울시 광화문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대진 라돈침대 소비자 피해보상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사업자는 적극적인 피해보상을 하고 소비자 당국은 사업자가 이를 이행하도록 책임 있는 역할을 다하라”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는 대진침대 사건과 관련해 △전문적인 상담, 피해접수, 피해보상 논의가 가능한 상담창구 △라돈침대 제품의 강제 리콜 △라돈침대 이용 소비자 피폭 검사 방안 마련을 요구했다. 

협의회는 “최근 소비자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제품이 유통 관리되지 않고 위해성이 파악돼도 제대로 된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라돈침대 사건은 비슷한 사건이 반복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양상”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음이온 발생 제품 등 방사성 우려가 큰 생활용품에 대해 전면 조사와 대응책을 실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관련 조사와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해결방안이 부족하거나 지연되면 적극적인 행동에 나설 것을 다짐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한국여성소비자연합, 한국소비자연맹, 한국YWCA연합회 등 11개 단체로 구성됐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