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이소윤, 믿기지 않는 성범죄 폭로 "정말 당하거나 큰일이 날 것 같았다" 이게 사실?
'충격' 이소윤, 믿기지 않는 성범죄 폭로 "정말 당하거나 큰일이 날 것 같았다" 이게 사실?
  • 이재훈
  • 승인 2018.05.17 12: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송화면 캡쳐)
(사진=방송화면 캡쳐)

이소윤이 고백한 성범죄 피해 사실이 충격을 주고 있다.

17일 유명 여성 유튜버가 자신의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해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배우 지망생 이소윤의 성범죄 피해 고백이 눈길을 끈다.

자신의 Social Network Service에 성범죄 피해 사실을 올린 여성 유튜버에 이어 자신의 경험을 털어놓은 이소윤은 자신도 역시 큰 용기를 냈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성범죄 실체가 더 구체적인 이소윤의 공개 고백글에서 그는 "정말 강간당하거나 큰일이 날 것 같았다"며 "요청을 거절하자 협박을 당했다"고 말했다.

또한 촬영장에서 찍은 사진이 유포될리 없었다고 말한 현장 관계자의 말과는 달리 그의 사진은 성인물사이트에 그대로 유포됐다. 이들은 집단 성추행에 사기, 음란사진 유포 등의 피해자들이다.

이소윤과 여성 유튜버는 경찰에 자신들이 입은 피해를 신고를 했지만 이들의 바람처럼 가해자들을 처벌하는 것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가해자에게 강제로 속아 당했다는 명확한 증거를 찾을 수 없기 때문이다.

여창용 사회문화평론가는 "최근 미투 운동으로 인해 많은 여성들이 성범죄 피해를 신고하고, 가해자에 대한 처벌을 하려하지만 쉽지 않은 상황이다. 여기에 가해자 측으로부터의 2차 피해까지 경험하고 있어 보다 구체적인 방향에서 접근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