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만여대 생산된 ‘라돈침대’ 호흡으로 피폭 ··· “안방의 세월호”
8만여대 생산된 ‘라돈침대’ 호흡으로 피폭 ··· “안방의 세월호”
  • 박소희 기자
  • 승인 2018.05.16 1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전 제품 리콜 확대 요구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소희 기자] 5일 만에 ‘라돈 침대’ 안전성 평가를 뒤집은 정부의 ‘안일한 조사’를 시민사회단체들이 “제2의 가습기 살균제 참사”로 규정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지난주 “안전하다”고 보도된 ‘라돈침대’ 안전성평가 결과를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기준치를 최대 9배 초과했다고 수정한 것이다. 

앞서 원안위는 지난 10일 대진침대 ‘뉴웨스턴슬리’퍼 모델에 대한 라돈과 토론(라돈의 동위원소)으로 인한 연간 피폭선량 중간조사결과 국제 기준치(연간 1mSv 초과 금지) 이하(0.5mSv)인 것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그런데 불과 닷새만인 15일에는 같은 모델의 연간 피폭선량이 7.60mSv이라며 이전 결과를 뒤집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16일 서울 중구 환경재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습기 살균제나 침대는 모두 안방에서 사용하는 제품으로, 라돈 침대 사건은 또 다른 '안방의 세월호'라고 불러야 한다"며 ‘라돈침대’ 전 제품 리콜 확대와 취약계층 이용자의 건강 전사조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번 ‘라돈 침대 사태’에 대해 국무총리실에 위기관리팀을 구성해 범정부 차원의 조치가 필요한 상황으로 규정했다. 

‘라돈 침대’가 ‘안전’에서 ‘피폭’으로 결과가 달라진 것은 이번 조사에 매트리스 구성품인 '스펀지'가 추가됐기 때문이다. 이전에는 스펀지 없이 속커버만 조사했다. 

엄재식 원안위 사무처장은 “정확성과 신속성 중에 신속성에 무게를 두다 보니 이같은 상황이 발생했다”며 신속한 대응을 약속했지만 시민들의 불신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원안위에 따르면 대진침대가 2010년 이후 생산한 침대는 모두 26종인데 이 중 24종에서 방사성 물질이 함유된 모나자이트를 사용했다"며 "라돈 침대 생산량은 무려 8만8098개인데, 이 가운데 7종 6만1406개의 침대가 연간 내부 피폭선량 기준인 1mSv를 초과했다"고 지적했다. 

원안위 조사에서 매트리스 속커버 안쪽에 도포된 음이온 파우더에서 방사성 물질이 나온다는 것이 확인됐다. 파우더의 원료가 토륨이 함유된 모나자이트였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나머지 17종 2만6692개 제품도 같은 모나자이트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돼 이미 발표된 내용과 유사한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면서 "모나자이트를 사용한 모든 침대 제품으로 리콜을 확대하고, 모든 사용자는 해당 침대 사용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이와 함께 △고용노동부의 특수건강검진 △모나자이트 수입원과 수입량 파악 △공정거래위원회의 표시광고법 위반 직권조사 △감사원의 식약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특별감사 등도 요구했다.

한편, 라돈은 WHO(국제보건기구)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이다. 무색, 무미, 무취의 방사성 가스로서 가장 무거운 기체 중에 하나다. 

ya9ball@greenpost.kr